LEE Hyoyoun

BIOGRAPHY

Works and lives in Seoul Korea

EDUCATION

2006 Royal Institute of Art, ,Stockholm, Special Student 

2005 Royal Institute of Art, Stockholm, Project Student

1997 Hongik University, Seoul, BFA

 

​SOLO EXHIBITIONS

2019 <Longing to be light>, ARTBN, Seoul

2018 <Friends Flowers> Dorossy Salon, Seoul

2017 <Phantom Pain>, Bcut Gallery, Seoul

2017 <Somewhere other than here>,Hotel Gat Point Charlie, Berlin 

2016 <My night is your morning> Gallery Biwon, Pangyo

2015 <A story of lost it’s story>, Gallery Gabi, Seoul

2015 <Beyond Memory>, Art Space H, Seoul

2012 <Landscape , and Rest>, Duru Art Space, Seoul

2010 <Show window in Urbanscape>, Gallery Dam, Seoul

2009 <Travel note>, Dr Park Gallery, Yang-Pyeong

2008 <Urbanscape>, Priors Gallery, Seoul

2005 <The garden of Ulmme>, Gallery Nordens Ljus, Stockholm

 

​GROUP EXHIBITIONS

2019 <Early Blossom> Dorossy salon, Seoul

2018 <December> Dorossy salon, Seoul

2018 <All about Coffee> 63 Sky Art Museum, Seoul

2018 <Familiar Unfamiliar> Lina Gallery, Seoul

2018 <woman speaks art> Smile Art Center, Deagu

2017 <a song for oblivion>, SEMA, Seoul

2016  <Hot Media>, Space R, Seoul

2016 <Unexpected, Thirst for Understanding>, Gallery artbn, Seoul

2016 <SEMA Collection Showcase> BukSeoul Museum, Seoul

2015 <Painting-Every windows to the world>, Blume Museum, Heyri

2014 <Confession of a Mask>,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Seoul

2014 <Unfamiliar space, Unfamiliar landscape>, 63 Sky Art Museum, Seoul

2013 <Cherotti Bazaar 2013>, Space K, Seoul

2013 <Thanksgiving2>, Ujung Art Center, Seoul

2013 <Slowscape>, Space K, Daegoo

2013 <Slow Art>, Nonbat Art School Underground Gallery, Heyri

2012 <Small Masterpiece>, Lotte Gallery, Seoul

2012 <SCAG>, SCAG Gallery, Seoul

2012 <Open Studio>, Gallery1, Seoul

2012 <Healing Camp>, Gana Art Center, Seoul

2012 <Fashion Holic>, Galleria Center City, Cheon-An

2012 <The private city>, Gallery Keumsan, Seoul and Heyri

2012 <Small painting show>, Jang-Heung Art Park Museum, Jang-Heung

2012 <Moment>, Jang-Heung Art Park Red Space, Jang-Heung

2011 <Painter, Paint a novel>, Gallery Georack, Seoul

2011 <Aesthetics of Small Things>, Gallery Art Users, Seoul

2011 <The Moon>, Gallery Kimi Art, Seoul

2011 <Evoke>, Gallery 4walls, Seoul

2010 <Landscape of Rest>, Gallery Dr. Park, Yang-Pyeong

2010 <Village Lost Its Time>, Gallery Shin-Han, Seoul

2010 <Urban Utopia>, Gallery Curio Mook, Seoul

2010 <Hey Mr. Lonely>, Gana Art Pusan, Pusan

2010 <330>, Gallery Sun, Seoul, 

2010 <Somewhere only we know>, Gallery Royal, Seoul

2009 <Art Road 77>, Gallery Han kil, Heyri

2009 <Lightless Light>, IMart Gallery, Seoul

2008 <Things Dancing>, Gallery Dr.Park, Yang Pyeong

2008 <My lonely planet>, SP Gallery, Seoul

1998 <Antipia>, KEPCO Art Plaza Gallery, Seoul

1997 Daecheong Lake International Environmental Art Festival, Seoul

 

​AWARDS

2017 Arts Council Korea selected overseas residency support artist 

2012 63 Sky Art Museum New Artist Project, 63 Sky Art Museum, Seoul

2011 KIMI For Young Artist Contest Selection, KIMI Art, Seoul

 

​COLLECTIONS

Seoul Museum of Art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Art Bank)

Hoseo University

GUHO Design

63 Sky Art Museum

Gana art foundation

 

​RESIDENCY

2017.9 The Sam and Adele Golden Foundation Residency Program

2017.6~2017.8  Swatch Art Peace Hotel Residence Program 

2017.1~2017.3  Glogau AIR Artist Residence program 

2012.11~2013.10  Ujung Art Center Residency

2010.9~2012.8  Gana Art Jang-Heung Residency 

학 력

2006 스웨덴 왕립 미술학교 Special Student

2005 스웨덴 왕립 미술학교 Project Student

1997 홍익 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개인전

2019 <모두가 빛이 되고픈 시간>, 아트비앤, 서울

2018 <친구꽃> 도로시 살롱, 서울

2017 <환상통> 비컷갤러리, 서울

2017 <Somewhere other than here> 갓포인트 찰리, 베를린, 독일

2016 <나의 밤은 당신의 아침> 갤러리 비원, 판교

2015 <내용이 사라져 버린 이야기>, 가비 갤러리, 서울

2015 <Beyond Memory>, 아트 스페이스 에이치, 서울

2012 <풍경, 그리고 쉼표>, 두루아트스페이스, 서울

2010 <Showwindow in Urbanscape>, 갤러리 담, 서울    

2009 <Travel Note>, 닥터박 갤러리, 양평

2008 <Urbancape>, 프라이어스 갤러리, 서울

2005 <The Garden of Ulmme>, Gallery Nordens Ljus, 스톡홀름

 

​그룹전

2019 <이른 꽃> 도로시 살롱, 서울

2018 <십이월> 도로시 살롱, 서울

2018 <커피 한잔> 63스카이아트 미술관, 서울

2018 <익숙하고 낯선> 리나 갤러리, 서울

2018 <여성, 미술을 말하다> 웃는 얼굴 아트센터, 대구

2017 <망각에 부치는 노래> 남서울 미술관, 서울

2016 <Hot Media>, 스페이스R, 서울

2016 <돌연, 이해에 대한 갈증>, 갤러리 artbn, 서울

2016 <2015 SEMA 신소장품전>, 북서울 미술관, 서울

2015 <회화-세상을 향한 모든 창들>, 블루메 미술관, 헤이리

2014 <가면의 고백>, 서울대학교 미술관, 서울

2014 <낯선 풍경, 이국풍경>, 63 스카이아트 미술관, 서울

2013 <체러티 바자 2013>, 스페이스 K, 서울

2013 <숲속의 산책> 릴레이 결과 보고전, 유중 갤러리, 서울

2013 <Slow Scape> 2인전, 스페이스K, 대구

2013 <Slow Art>,논밭예술학교 지하갤러리, 헤이리

2012 <Small Masterpiece>, 롯데 갤러리, 서울

2012 <SCAG 개관 기념전>, SCAG 갤러리, 서울

2012 <입주작가 소개전>, 1 갤러리, 서울

2012 <아뜰리에 결과보고전>, 가나아트센터, 장흥 아트파크 미술관, 서울,장흥

2012 <Fashion Holic>, 갤러리아 센터시티, 천안

2012 <가장 사적인 도시>, 금산 갤러리, 서울, 헤이리

2012 <작은 그림전>, 장흥 아트파크 미술관, 장흥

2012 <찰나>, 장흥 아트파크 레드 스페이스, 장흥

2011 < 화가, 소설을 그리다>, 거락 갤러리, 서울

2011 <작은 것의 미학>, 갤러리 아트유저, 서울

2011 <The Moon>, 갤러리 키미아트, 서울

2011 <Evoke>2인전, 포월스 갤러리, 서울

2010 <쉼의 풍경>2인전, 닥터박 갤러리, 양평

2010 <시간을 잃어버린 마을>, 신한 갤러리, 서울

2010 <Urban Utopia>, 큐리오묵 갤러리, 서울

2010 <Hey Mr. Lonely>, 가나 컨템포러리, 서울

2010 <330인 작품전>, 선 갤러리, 서울

2010 <Somewhere only we know>2인전, 로얄 갤러리, 서울

2009 <아트로드77>, 한길 갤러리, 헤이리

2009 <Lightless Light>, 아이엠아트 갤러리, 서울

2008 <Things Dancing>, 닥터박 갤러리, 양평

2008 <My Lonely Planet>, SP갤러리, 서울

1998 <안티피아>, 한전 아트 플라자 갤러리, 서울

1997 대청호 국제 환경 미술제, 서울

 

​수 상

2017 한국 문화예술위원회 해외 레지던시 지원 작가 선정

2012 63 스카이아트 미술관 신진작가 프로젝트 선정

2011 KIMI For You 내일의 작가 선정

 

​작품소장

서울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63스카이아트 미술관

호서 대학교

구호 디자인

가나아트재단

 

​레지던시

2017.9 샘 & 아델 골든 예술 재단 연구 레지던스 프로그램

2017.6 스와치아트피스 호텔 레지던시, 상하이, 중국

2017.1~2017.3 글로가우 레지던시, 베를린, 독일

2012.11~2013.10 유중아트센터 레지던시

2010.9~2012.8 가나 장흥 레지던시 

ARTIST'S NOTE

I used to walk along the water for about 30 minutes every day. On days when there is no wind, the water is still, but as soon as there is wind, ripples and movement appear. There seemed to be no water that did not flow, but there was much more in the world than I had still not learned. When I used to look at the water before, it was nice to have new thoughts and ideas. But these days when I look at the water, the complicated thoughts disappear. Thoughts do not stay as they are, these days things are becoming clear. They seem to be slowly passing through the steep part of a giant ellipse.

 

The water turned blue due from the blue light of the sky. The blue sky said it was deep and high. If it does not include anything deep, the water becomes blue. Just as the eyes have no pigment, so must it be blue. Conversely, the blue was empty, and when I missed it from afar, I was drawn to the blue rather than the empty space No matter what is supposed to be proved by each other's presence, the things that persuade me is a beautiful scene reflecting the blue sky under the water. Even though the scenery was breathtakingly rippling, I was still able to keep an eye on the seams hidden in the waves.

The blue and waves have led me for a while and now I am capturing the scenes reflecting each other in every corner of the city. Unlike our eyes, a camera reflects or absorbs itself. They are not unlike the sky and the water, and exploring them helps me experience them from different angles. Their accompanying light and shadows define and reflect themselves according to certain rules. Just as we finally find ourselves through the projection of others, the pictures come to resemble each other by absorbing or reflecting each other. Even if you do not mobilize so many layers, the everyday landscapes that reflect are already wonderful by themselves. I would like to discover and depict the various scenes that give rise to different interpretations. I stand beside you, and my art allows me to paint nearer and experience more deeply the life we pass through together.

등하교길을 30분씩 물을 따라 걸었던 적이 있다. 바람이 없는 날은 미동도 없던 물이 바람이 불자 물결이 생기고 흐른다. 흐르지 않는 물은 없을 것 같았는데, 세상엔 배우지 못한 것보다 경험하지 못한 것이 훨씬 많았다. 오래전 물을 바라보았을 땐 생각이 떠올라 좋았는데 시간이 흐른 지금은 생각이 사라져서 좋다. 생각은 한번도 그대로 머물지 않는데 요즘은 그 중 하고 싶은 것들이 명료해지고 있다. 커다란 타원의 급경사 부분을 느리게 통과하고 있는 듯 하다.

물은 푸르고 그것이 푸른 것은 하늘을 비추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늘이 푸른 건 그것이 깊고 높아서 라고 했다. 깊은데 아무것도 포함하지 않으면 그것은 푸르름이 된다고. 마치 백인의 눈동자에 멜라닌 색소가 없어서 푸른 눈동자를 갖게 된 것처럼. 그렇게 없음은 푸르름이 되고야 만다. 역으로 푸르름은 비어 있음이었고, 멀리서 그것을 그리워할 때 나는 비움보다 푸르름에 이끌렸다. 무엇과 무엇이 서로에게 존재의 당위 같은 거라고 해도 나를 설득시키는 건 푸른 하늘을 물빛 아래 반사하는 아름다운 풍광이곤 했다. 풍경이 아슬아슬하게 파문을 따라 흘러도 나는 물결속에 숨은 시옷을 여전히 주시할 수 있었다.

그 푸름이 시옷이 나를 한동안 이끌었고 이제는 도시의 구석마다에서 나는 서로를 반사하고 반추하는 풍경들을 카메라로 포착하곤 한다. 카메라는 우리의 눈과 달리 스스로를 반사하거나 흡수하거나 한다. 그것은 물에 하늘이 비추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고, 나의 촉수는 그런 반추를 다양한 각도에서 경험해낼 수 있도록 돕는다. 그들은 자주 빛과 그림자를 동반하였는데 빛과 그림자 원형과 반사된 현상은 어떤 규칙에 따라 스스로를 규정하거나 반사한다. 우리는 마침내 타인에게 투사된 자신을 통해 진정한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것처럼 그림들은 서로를 머금거나 반사하면서 서로에게 닮아 간다. 이렇게 많은 레이어를 동원하지 않더라도 반사하거나 반추하는 일상의 풍경들은 그것 자체만으로 이미 경이롭다. 나는 다양한 해석이 가능해지는 여러 갈래의 풍경들을 그리고 발견하고 싶다. 나는 어느새 그림을 그리는 행위를 통해 우리가 통과하는 삶에 보다 가까이 그리고 깊이 다가설 수 있을 것만 같고 당신은 그 곁에 있다.

artbn: contemporary & projects      +82.2.6012.1434  |  artbn@galleryartbn.com  | Samcheong-ro 22-31  |  Jongno-Gu  |  Seoul Korea 03062 

Copyright © 2019  artbn:contemporary art & projec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