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LEE Hyoyoun

Longing to be Light

LEE Hyoyoun Solo Exhibition   

May 3 - Jun 23, 2019​ 

ABOUT THE EXHIBITION 

ARTBN presents a solo exhibition <Longing to be Light> by LEE Hyoyoun, who has been working with various times and landscapes, on show from May 3 to June 23. In this exhibition, about 20 paintings have been shown in different story on the passing scenes or the many times that are experienced. The works <Interval Between>, <Without Reason>, <Overlapping>, and <Interprets between Light> represent a different time of everyday scenes and lead to a new visual fantasy emotion in paintings.
We are living a relationship with objects that we do not know and are developing a diverse network with spaces where objects exist. The artist tells us that the relationship that affects each other is not filled but emptied, so that we can find our most essential things through them. Through the scenes of our lives in a rapidly changing modern society, the artist gives viewers time to reflect on our lives and the surroundings.

아트비앤은 이번 5월 3일부터 6월 23일까지 다양한 시간과 풍경을 담아 작업해온 이효연 작가의 개인전 <모두가 빛이 되고픈 시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작품 속 장면들은 스쳐 지나가는 순간 또는 경험되는 수많은 시간들을 담아 작업해온 작가의 또 다른 시간으로 채워진 20여점이 전시된다. 작품 <사이의 사이>, <이유 없이 그리고픈>, <겹쳐진 사이>, <빛은 사이로 수렴한다> 작품은 일상적인 풍경이 각기 다른 시간을 표현하고 화폭에 새로운 시각 판타지적 감성을 이끌어낸다. 
우리는 알지 못하는 어떤 대상과 대상이 존재하는 공간과의 수많은 관계를 형성하며 살아가고 있다. 작가는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받는 관계는 채워감이 아닌 비워감이라 보고 이를 통해서 가장 본질적인 우리의 모습을 찾아 갈 수 있음을 말해준다. 빠르게 변하는 현대사회에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다양한 시간이 담은 풍경을 통해 작가는 관람객으로 하여금 우리의 삶과 주변을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해 주고 있다. 

artbn: contemporary & projects      +82.2.6012.1434  |  artbn@galleryartbn.com  | Samcheong-ro 22-31  |  Jongno-Gu  |  Seoul Korea 03062 

Copyright © 2019  artbn:contemporary art & projec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