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G Min Young   

EXHIBITION

ABOUT THE EXHIBITIONS

The CLOSER 

KANG  Min Young   Solo Exhibition 

May 28~ May 16, 2017

    이번 전시 <The CLOSER> 는 이전의 작업의 연장선에 있으면서도 조금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는 자연 풍경을 화폭에 담는다. 마치 붓의 제스쳐처럼 거침없이 그려진 브러쉬 자국은 추상적이기도 하다. 시공간의 물리적인 가까움, 또는 친밀도를 말하는 “closer” 는 관념을 변화시키거나 또 다른 세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한층 진전시킨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행위적인 사고의 흐름을 만들고, 그것이 더 나아가 자연이라는 거대한 외부 세계에 대해 반응하고, 무의식 세계에 대한 원초적인 행위를 고스란히 화폭에 들어낸다.

 

    화폭에는 가득히 채워진 야생의 풀들이 무성하다.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은 자연의 생명들은 서로 뒤엉키고, 거친 바람에 휘어지고, 이름 모를 풀들이 나부끼는 거친 풍경들이다. 그 풍경들은 우리가 직접 경험하거나, 인지할 수 있는 어떤 형태나 사물들이 존재하는 특정한 공간은 아니다. 지금 우리의 눈을 통해 보여 지는 공간은 실제적으로 존재하는 지에 대한 의문이 생긴다. 그래서 어쩌면 현실과 멀게 느껴지고 막연하기도 하다. 그 낯설음에 대한 조심스러움과 공허함에 대해 이야기 한다.

 

    계절의 시간을 집중하기 보다는 왜 작가가 자연의 풍경을 선택하고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생긴다. 어느 늦은 계절의 끝자락에서 만나게 되는 평범한 풍경으로 보여 질 수도 있지만, 그 이면에 가려져 보이지 않는 인고의 시간이 느껴진다. 척박한 대지에 여기저기 무성하게 자라난 이름 모를 야생넝쿨을 바라보면 아득히 어떤 과거의 시간으로의 여행이 시작된다. 어릴 적 뛰어 놀던 뒷동산에서 보던 스쳐 지나간 추억의 단편들이 아련히 떠오르기도 하고, 과거의 기억 속 추억의 어떤 장소를 떠올리게도 한다.

 

    작가에게는 보여 지는 풍경에 대한 현상을 재현하거나, 장소에 대한 정보를 담아내는 것이 아니다. 너무나도 낯설게 다가오는 거친 자연의 원시적인 모습을 담담히 바라본다. 인간이 가진 삶에 대한 모습을 예술로 급급하게 표현하는 것이 아닌, 작가만의 이상을 구상화하여 현실적인 인식과 그것을 바탕으로 하는 공간을 창조한다. 현실 공간과는 이질적이면서, 경험하지 못한 매우 낯선 곳에 대한 흥미나 동경일 수 도 있으나, 동시에 인간이 느끼는 고독과 쓸쓸함이라는 감정에 대한 저항 할 수 없는 자신의 원초적인 모습을 바라보게 한다. 자연의 색이 아닌 인공적인 핑크색 상자가 등장한다. 그 상자는 자연과 대비되고 그 속은 야생의 풀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자연 공간에 어색하게 놓여 진 그 모습은 우리의 모습 같기도 하다. 무언가 부자연스럽게 자신을 가두어 버리는, 인간이 가진 가장 약한 본인의 감정을 숨기려는 그 어떤 모습을 보는 듯도 하다. 그리고 어느 방향이든 꽉 채워진 화폭 속 소실점의 위치는 변한다. 한 화폭 속에 여러 개의 소실점이 존재 할 수 있다는 것은 바로 우리들의 시선에 의해 바라보는 환경과 선택에 의한 행동이 다양한 이유는 아닐까 한다. 그래서 작가 강민영의 작품에는 이러한 인간의 감정을 화폭 속 담아낼 다양한 시점과 맞닿아 있는 지도 모른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 강민영은 자연의 모습을 보다 친밀히 바라보고, 관찰하며 그 속에서 은유적으로 지금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깊숙한 곳의 열망을 끌어내려 한다. 가까이 다가갈수록 원형의 실체가 흐려지고, 본질이 사라지듯이 예측 할 수 없이 변화무쌍한 야생 자연의 생태적 성질을 인간이 꿈꾸는 이상적인 삶과 현실적 공간이 서로 엉켜 생겨나는 복합적 관계에 대한 상징적 매세지로 “closer” 인 것이다.

artbn: contemporary & projects      +82.2.6012.1434  |  artbn@galleryartbn.com  | Samcheong-ro 22-31  |  Jongno-Gu  |  Seoul Korea 03062 

Copyright © 2019  artbn:contemporary art & projec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