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THE EXHIBITION

Re Born

YOO Eui Jeong & CHOI Kyong Moon

Two PersonShow 

Mar. 10~ Apr. 14, 2017 

1/3

오늘 3월 10일부터 4월 14일까지 갤러리 아트비앤에서 “ReBorn” 표제로 유의정, 최경문 2인전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로 재해석되거나 선택된 사물을 통해 휴머니즘과 작가만의 철학을 담아 다양한 흥미로운 접근 방법으로 재탄생 하거나, 새로운 가치를 담아 재현하거나 실재와 허구를 가늠할 수없이 사이를 넘나드는 작업 소개하고자 한다.

전통 자기를 새롭게 현대미술에 들여오면서 현대문명 또한 과거의 전통문명과 버금가는 그 기능과 가치를 찾아내고, 브랜드화 된 현대문화도 전통문명이 가진 가치와 동일시하는 접근방법으로 도자기 표면에 유명 브랜드 로고와 캐릭터 등을 자기의 문양의 의미를 빗데어 독창적인 자신만의 조형세계를 구축해 가는 유의정 작가.

보여지는 것 뿐만 아니라 그 속에 내제된 본질이 무엇인지에 대한 생각에서 출발해 유리용기, 향수병 용기 등을 차용하여, 현대인들의 욕망과 물질문명의 현상과 미의 가치를 작가의 고도의 집중된 관찰력을 통해 발견된 심상의 흐름, 또는 마치 순간 찰나의 장면을 포착하고 현상들을 하나의 화폭 속 리얼리티 풍경으로 담아내는 최경문 작가.

이 두 작가의 작품을 통해 예술을 통해 현대문화현상을 담아내거나, 본질과 원형이 사라진 외형만 화려하거나, 각인 되어진 이미지를 통해 감성을 소비하는 환경, 존재하나 허구 일 수 있는, 화려해 보이지만 수많은 현상들이 복합적으로 대립되어 원형을 잃어버리거나, 경계를 허물며 새로운 미래와 마주하는 바로 다양한 현상을 우리들의 진실한 시선을 통해 함께 소통해보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아트비앤 

“우리의 현재 모습에서 자신이 지녀왔던 본질로 회귀하는 과정을 보여주려 한다. 우리는 현재에 안주하는 삶보다는 과거에 비해 한발 더 나아지고, 발전하기를 추구한다. 과거 하나의 작품을 만들기 위하여 몇 달의 시간을 보내던 과거에 비해 현재는 효율적인 생산과정을 만들고 시간을 단축해왔다. 다량의 제품을 기계로 찍어내고, 그에 맞는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 가치를 형성한 기성품과 브랜드 현 시대의 소비시장을 대표한다.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방법으로 우리은 본질을 변형하거나 부정하곤 한다. 또는 현대의 물질적인 것을 취하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질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려는 변형과 부정의 반복 속에 그 본질의 힘을 찾으려는 회귀 본능을 가진다.

우리는 전통적인 것을 때론 진부하고 현대의 변화 속에 그 본질의 기능을 잃어버린 퇴물로 여기기도 한다. 허나, 본질은 현재의 표상이며 마침내 본질로 회귀 되곤 한다. 변형과 부정의 반복 속에서 우리를 본질로 돌아오게 하는 힘을 무엇일까?” -- 큐레이터 노트, artbn 2017

artbn: contemporary & projects      +82.2.6012.1434  |  artbn@galleryartbn.com  | Samcheong-ro 22-31  |  Jongno-Gu  |  Seoul Korea 03062 

Copyright © 2019  artbn:contemporary art & project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