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 Jin Pyo

ARTIST'S STAEMENT

I view objects and the world as existing in a series of constantly changing scenes rather than a static photograph.   My work attempts to express this constant movement through the scenery of the construction site. I am drawn to the rapidly changing and unfinished landscape of a construction site, where the development forces me to view otherwise static objects in a new light.  My paintings use the changes of a construction site -- overlapped as if to keep a record of the development –- to create new images.  These new images are comprised of layers of recognizable structures and the mechanical movements of a construction site -- the process of creating new structures while old structures are discarded.  I want my work to represent unfinished possibilities, not a single static scene. My work assumes that the essence of painting is in the process of painting itself, rather than the final form.  It is an attempt to make generative thinking possible from uncertainty and indeterminacy.


I.My paintings are comprised of a myriad of lines, and the spaces created by those lines.  They embody an everlasting process that does not have a finished form.  A line is a boundary that separates a space and connects the viewer's gaze to another space. The space created a line is limitless.  Objects that have finished forms take only one form, and once they reach that finished form, their completion is recognizable.  But in my work, the spaces formed by lines are identified only through the colors filling those spaces, and they continue in perpetuity.


II. I desire to grow closer to the essence of painting, but this desire does not focus on form and meaning. My work removes the skin of the canvas and pulls out the innateness contained behind the façade. Behind the stripped skin are lines and cleaved sides running in all directions, leaving only a hidden structure, a process. 
My paintings aim to evoke creativity through indeterminacy. To do so, my work rejects traditional methodologies and representation. Is the reproduction of static objects and images truly meaningful? Does it communicate with the viewer? My current work abandons the perspective, composition, and traditional coloring techniques that I had been using in my previous work.  Instead, each stage of the painting process leaves a trace that overlaps. Together, the overlapping traces create an incompleteness that replaces an image that has a finished form. The process itself becomes the work.


III. The fence of a construction site often appears in my recent work.  Lacking a finished form, my paintings are composed of a countless number of lines which together create grid-like surfaces that invoke construction fences. The subtle variations between the colors are layered onto each other to fill these surfaces with soft gradations. The image is both expanded and flattened by the borders between these colors; thus, it becomes a d'inframince to its own reality. I aim to embody the innate quality of a perpetual vision instead of merely capturing a momentary vision. Unlike my previous work, in which I depicted hypothetical spaces using perspective and depth, my current work focuses on the border between the hypothetical and the real. These borders, which can be perceived when facing a concealed or veiled reality, suggest a perpetual scenery that extends forever. Through this act of repetition and superimposition, I explore the essence of painting.
 

대상과 그 세계는 사진처럼 머무르기보다는 계속해서 변화하는 모습 속에 존재하는 것으로 여겨졌고, 그들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그렇게 화면으로 들어오게 된 것이 건설현장의 풍경이었다.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미완의 풍경은 생동하듯 하였고, 매일의 변화가 대상을 새로이 인식하게 하였다. 그리고 이 변화들이 관찰의 기록처럼 덧입혀지면서 화면에서는 새로운 공간이 탄생했다. 완벽한 실체가 없는 대신 상상이 가능한 공간으로의 공사장 풍경에 주목하여 진행하였던 본인의 지난 작품들에는 그곳의 구조물들이 여러 층위에 걸쳐 자리잡고 있다. 계속하여 외양을 달리하는 공사장의 풍경이 품고 있는 기계적 움직임과 새로이 짓거나 허무는 식의 과정들 역시 화면에서 중첩된 이미지로 나타난다. 본인이 제시하는 화면은 하나의 장면을 대신하여, 미완성된 가능성의 장으로 여겨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회화의 본질이 과정에 있음을 가정하는 이러한 표현 방식은, 불확정성과 비결정성으로부터 생성적 사유를 가능하게 하고자 하는 일종의 시도이기도 하다.

I. 무수한 선들과 그로 인해 생긴 공간, 면은 정지해 있는 완성형이 가지지 못한 연속되는 과정이다. 선은 공간을 가르는 경계가 되기도 하고, 빠른 속도로 나와 관람자의 시선을 또 다른 공간으로 잇기도 한다. 이 사이에 형성된 공간은 한편으로 무수히 생성된다. 모든 완성형은 결과적으로 하나의 형태를 지향해 눈에 보이는 무언가가 될 뿐이지만 수없이 많은 선이 형성하는 공간, 그 공간을 지배하는 색들로 대변되는 작품들은 완성형이 갖고 있지 않은 방식의 완성–과정을 품은 연속 자체가 된다.

 

II. 회화의 본질에 다가서고자 하는 욕구는 형식과 의미를 넘어, 이들을 담고 있는 화면의 표피를 벗겨내고 이면에 담긴 내재적 요소들을 끄집어내고자 하는 행위로 이어졌다. 벗겨진 표피의 아래에는 사방으로 뻗은 선들과 쪼개진 면들이 남게 되었고, 감춰진 뼈대-과정만이 남게 되었다.
본인 스스로 ‘과정으로서의 회화’라고 부르는 일련의 시도들은 회화의 본질이 과정에 있음을 가정하고, 불확정성과 비결정성으로부터 생성적 사유를 가능하게 하고자 함에 목적을 둔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은 작품에서 전통적 재현의 논리가 거부되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전의 결정론적 사고에 의존한 재현의 태도가 얼마만큼의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소통되어질 수 있는가라는 자문과 함께 과거 회화가 추구하던 가치를 대변하여 주던 하나로 소실되는 원근과 그 구도, 전통적 채색기법 등은 작품에서 점진적으로 배제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의 흔적들은 서로를 드러내고 덮으며 중첩된다. 그리고 그 더께들이 과정-미완성으로서 완성된 작품을 대변한다. 과정 자체가 작품이 된다.

III. 최근의 작품에서 주로 등장하는 것은 건설현장을 두르고 있는 가림막이다. 그 표면과 같이, 무수한 선들이 소실점 없이 그리드를 이루며 평면적인 화면을 구성한다. 또한 미세한 색상의 차이들이 겹겹이 그라데이션을 이루어 화면을 가득 메우기도 한다. (대상의 묘사가 아닌) 색의 경계로 확장되고 평면화된 화면은 스스로에게 현실과의 '앵프라맹스'가 되어 머물지 않는 영원의 것을 반 형상적으로 구현가능하도록 한다. 이전의 작품에서 선들이 만들어낸 원근과 입체가 눈이 머무는 가상의 풍경이 되어 이데아가 되어주었다면, 새로운 작품들에서는 스스로 단절되고 가리워진 세계 앞에 느끼는 가상의 공간과 현실세계와의 경계가 되어, 영원히 지속될 풍경을 제시하고자 한다. 그리고 그 반복과 중첩의 행위 속에 스스로 본질의 영역에 접근하고자 한다.

BIOGRAPHY

EDUCATION

2018 MFA, Painting, Hong-Ik University

2013 MFA, Painting, Dankook University

2010 BFA, Painting, Dankook University

SOLO EXHIBITIONS

2013 “My work is done for today”, Window gallery, Gallery Hyundai, Seoul. Korea      

2013 “Laying out the fleece”, Space 15#, Seoul. Korea

GROUP EXHIBITIONS

2018 Journey of Mind, artbn, Seoul Korea

2017 Pittura, Gallery Onue, Seoul, Korea

2017 The Sounding Pictures, Korea Daily Art Center, CA, USA

2017 Our Nation-99percent is, 10 Corso Como, Seoul, Korea

2015 Keeping Quiet, JJ joong jung gallery, Seoul. Korea

2014 Filemaker, Eoulsam, Seoul. Korea

2014 Invited group exhibition, Vollekanne Gallery, Seoul. Korea

2013 Two-Person exhibition Jun Jinpyo & O Taekwan, Kwanhoon gallery, Seoul. Korea

2013 Two-Person exhibition Jun Jinpyo & Park Jinhee,  cafe4m, Seoul. Korea

2010 Joongang fine arts prize32th, Seoul arts center Hangaram art museum, Seoul. Korea

2013 Scope Art Show, Lincoln Center Damrosch Park, N.Y, U.S.A.

학력

2018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학과 서양화전공  

2013 단국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학과 졸업

2010 단국대학교 예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013 My Work is done for today, 윈도우 갤러리, 갤러리 현대, 서울

2013 양털깔기, 스페이스 15, 서울

단체전

2018 Journey of Mind, artbn, 서울

2017 Pittura, Gallery Onue, 서울

2017 The Sounding Pictures-소리나는 그림전, Korea Daily Art Center, CA

2017 Our Nation-99percent is, 10 Corso Como, 서울

2015 Keeping Quiet, JJ중정갤러리, 서울

2014 Filemaker, 금천마을예술창작소-어울샘, 서울

2014 오픈전, 폴레칸네갤러리, 서울

2013 전진표.오택관 2 인전 – grids, 관훈갤러리, 서울 전진표.박진희 2 인전 – cafe4m, 서울

2011 떠도는집들–집으로, 학운공원 오픈하우스,안양

2010 제 32 회 중앙미술대전 선정작가전, 한가람 미술관 Sweet Dream – 단꿈, 덕원갤러리

2010 Scope Art Show, Lincoln Center Damrosch Park, NY

2010 City Song, 스페이스 15, 서울

2010 남겨짐과 남겨져야 하는 것 : Remains, 스피돔 갤러리, 서울

artbn: contemporary & projects      +82.2.6012.1434  |  artbn@galleryartbn.com  | Samcheong-ro 22-31  |  Jongno-Gu  |  Seoul Korea 03062 

Copyright © 2019  artbn:contemporary art & projects All Rights Reserved